Hobong Kim
Hobong Kim
Hobong Kim
Meewha Lee
Meewha Lee, ULTA-86, oil on canvas, 20_x20_
Meewha Lee, SIXTH SPRING, oil on canvas, 20_x20_
Meewha Lee, STEAMED CORN, oil on canvas, 36_x36_
Meewha Lee
Meewha Lee, DESPAIR, oil on canvas, 48_x12_
Meewha Lee, HE ONCE WAS, oil on canvas, 48_x12_
Meewha Lee, MIDTOWN oil on canvas, 48_x12_
Meewha Lee, UPTOWN, oil on canvas, 48_x12_
Meewha Lee, WORLD WITHOUT YOU, oil on canvas,48_x12_. jpg
Kidong Kwon
Kidong Kwon
Kidong Kwon
Kidong Kwon
Kidong Kwon
Kidong Kwon
Kidong Kwon
Kidong Kwon
Ki Dong Kwon
Different perspectives: Kidong Kwon, MeeWha Alana Lee, Hobong Kim

 

Group Exhibition

'Different Perspectives: MeeWha Alana Lee, Hobong Kim, Kidong Kwon'

 

June 2-25, 2022

Opening Reception: Thursday, June 2nd, from 6-8pm

Paris Koh Fine Arts is proud to present a group exhibition Different Perspectives: MeeWha Alana Lee, Hobong Kim, Kidong Kwon. The show will run from June 2 - 25, 2022 with an opening reception on Thursday, June 2nd from 6-8pm.

 

When it comes to urban landscapes, most people generally think of busy workers during rush hour, and hectic streets lined with high rise buildings and yellow taxis. The urban landscape paintings introduced in this exhibition are works by three artists with different perspectives, which will be enough to dispel preconceived notions about the urban landscape.

 

Kidong Kwon’s consistent theme is the urban landscape. Familiar and unfamiliar objects in his works create a landscape that stimulates visual desire, but at the same time isolates us from life. His urban landscape is a reconstruction of the time and spaces he encountered, but it has a charm that stimulates déjà vu. Kwon's work, in which the momentarily captured landscape is shown as a painting, and the fabricated reality overtakes the real reality, makes us imagine the meaning beyond representation. Kwon Earned his BFA and MFA at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The Pennsylvania State University. He is a professor of Kookmin University, Seoul, Korea.

 

Artist MeeWha Alana Lee's City is an urban landscape depicted from the artist's point of view, showing the longing that the artist feels even in a busy city life, and the person who has longing. Therefore, most of the figures in Lee's urban landscapes are the back of a man seen from a distance on the street at night, or their faces are covered with umbrellas, so the longing is better expressed. Although rare, the daytime scenery depicts a busy city, where the crowds also cover their faces with umbrellas, showing isolation and longing for communication that was cut off. The light, reflection of water, smoke, and clumped plastic masses expressed by Lee are realistic yet indistinct, which deepens the sense of longing for something invisible. The crosswalk drawn along the 48x12 inch canvas’ long length creates a sense of depth, and there is beauty in the way that the crosswalk can provoke different emotions by changing the position. With the crosswalk drawn behind the person, it adds to the loneliness by leaving a trail of footsteps, and when positioned in front of the person, it is expressed as a feeling of excitement for the future. Artist MeeWha Alana Lee majored in industrial design and minor in art education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fter coming to America, she earned her MA and MFA in design and drawing at the Graduate School of University of Iowa. After moving to New York, she has been working as a New York based artist and as a film actress.

 

Hobong Kim's works are not urban landscape lined with tall buildings.

His paintings depict the crowd living in New York, a capitalist city where diverse races coexist, the world reflected in the eyes of immigrants living in the city, and ourselves who find the essence of life through their gaze. The butterfly from Zhuangzi's dream is drawn in the open space and It represents the futility of life. Also the meaningless numbers floating in the air are a symbol of materialism, capitalism, and selfish human desire. In other words, the crowd in the work is also a figure of us chasing wealth and illusions. Another series of work presented in this exhibition, ‘Rhapsody of the subway, a symbol of New York’, is drawn on the inside of a horizontal long cardboard box which is a work that depicts the subway scenery of immigrants, exhausted from life. We realize the meaninglessness of life, but we live waiting for hope as like most of the crowd in the city. Kim earned his B.F.A and M.E at the HongIk University in South Korea and also earned M.A at the New York University Graduate School in New York. He is active as an artist in New York.

패리스코 파인아트 기획 그룹전( Paris Koh Fine Arts: 201 Bridge Plaza North, Suite 1, Fort Lee NJ)

 

“다른 시각: 이미화, 권기동, 김호봉”

전시 일정: 6월2 -25, 2022

오픈 립셉션: 6월2일 목요일 저녁 6-8시

 

도시 풍경이라고 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보편적으로 러시아워에 출퇴근으로 바쁜 사람들, 그리고  고층 빌딩과 노란색 택시가 늘어선 분주한 거리를 생각하게 된다. 이번 전시에서 소개하는 도시 풍경화는 도시에 대해 각기 다른 사고와 시각을 가진 세 작가의 페인팅들로 이루어져 있어서 일반적으로 가지고 있는 도시 풍경에 대한 선입견을 바꿀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것이다.

 

권기동 작가의 일관된 주제는 도시 풍경이다.

그의 작품속 익숙하면서 낯선 사물들은 시각적 욕망을 자극하면서 동시에 우리를 현실의 삶으로부터 격리시키는 풍경을 구성한다. 그의 도시 풍경은 그가 마주친 시간과 공간을 재구성한 것이지만 우리로 하여금 이미 본 적이 있다는 이상한 느낌, 즉 데자뷰를 자극하는 매력을 지니고 있다. 순간적으로 포착된 풍경이 회화로 보여지며 가공된 현실이 실재하는 현실을 추월하는 권작가의 작품은 재현 너머의 의미를 상상하게 만든다. 서울대학교 미술 대학과 대학원, 펜실베니아 주립대학원에서 회화를 전공하였으며 현재 국민대학교 회화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이미화 작가의 도시는 바쁜 도시삶에서도 작가가 느끼는 그리움, 그리고 그리움을 가진 상대를 바라보는 작가의 관점에서 묘사된 도시풍경이다. 그래서 인지 이미화 작가의 도시풍경속 인물은 대부분 해가저문 밤거리에 멀리서 바라본 뒷모습 이거나 우산으로 얼굴을 가리고 있어 그리움이 더 짙어보인다. 드물지만 낮풍경은 군중들로 바쁘게 돌아가는 도시를 묘사하지만 이들 역시 우산으로 얼굴을 가려 소통없이 혼자 고립된 그리움을 보여준다. 이 작가의 오일 페인팅은 사실 묘사 같이 보이지만, 그녀가 표현하는 불빛, 물의 반사, 안개 그리고 뭉쳐있는 비닐 덩어리들의 묘사는 사실적이면서도 몽환적이어서 보이지 않는 그리움을 찾아 헤메는 그림속 인물의 심정표현을 더 깊이 있게 만들어준다. 48 x 12 인치의 좁고 긴 켄버스속 인물의 뒤로 그려진 횡단보도는 걸어온 발자취의 여운을 남겨 쓸쓸함을 더해 주기도 하지만 인물의 앞에 묘사된 이제 건너야 하는 횡단보도는 미랴에 대한 흥분감으로 묘사되어 횡단보도 라는 소재 하나로 쓸쓸함과 흥분감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아주 매력적이라 할수 있다, 이미화 작가는 서울대학교 산업디자인 전공과 미술교육 부전공을 했고, 도미하여  아이오와 대학원에서 디자인과 부전공인 드로잉으로 MA와 MFA를 받았다. 뉴욕으로 이주후 아티스트로 그리고 영화 배우로 활동중이다.

 

김호봉 작가의 도시풍경은 빌딩숲 도시가 아닌 다양한 인종들이 공존하는 자본주의 도시  뉴욕의 군중들로 표현한 도시로 빌딩이 제외된 도시풍경이다, 그 뉴욕에 사는 이민자들의 눈에 비친 세계 그리고 작가가 바라본 그들의 시선을 통해 삶의 본질을  찾아가는 자아를 표현하고 있다. 그의 작품속 군중들 위로 빌딩들 대신 여백으로 남겨진 텅빈 공간에 그려진 장자의 꿈에 나오는 나비는 모든이들이 꿈꾸는 희망이 아니고 인생의 허무함을 상징하고, 공중에 공기방울처럼 떠다니는 무의미한 숫자들은 자본주의적인 상징인 New York이자 이기적인 인간의 욕망을 의미하며 작품속 군중들은 이런 물질을 쫒는 우리의 모습이기도 하디. 삶의 의미속에서 무의미 함을 깨달음에도 우리는 희망을 기다리며 살아가는것이다.

김호봉 작가는 홍익대학교에서 미술대학에서 학사 및 석사를 받았고, 90년대 중반 뉴욕으로 도미하여  뉴욕대학교(NYU) 대학원에서 비데오 아트로 미술학 석사를 수여받았다. 현재 뉴욕에서 아티스트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전시정보: Paris Koh Fine Arts: 201 Bridge Plaza North, Suite 1, Fort Lee NJ  

201 724 7077, pariskohfinearts.com, pariskohfinearts@gmail.com